탑칼럼
2017년 8월 16일   22:09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총 게시글 1,637 개
한국의 많은 사람들이 북한의 核과 미사일을 미국이 해결해 주기를 바란다. 그러면...
인권투사 칼럼
2017-08-15
우리국민은 피로하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초특급 한마디에 희비가 엇갈린다. 북한은 말할 나위 없고 중국이나 일본 등 이웃나라들의 발언과 행동하나에도 촉각을 곤두세워야 하는 때문이다. 국가...
인권투사 칼럼
2017-08-14
태영호 전(前)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8월12일자 중앙일보 주말판에서 이런 취지로 말했다. 우리가 김정은에 맞서 취할 수 있는 유효한 공격수단-따라서 유효한 방어수단-은 북한 엘리트 일부와 주민을 김...
인권투사 칼럼
2017-08-14
한반도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대한민국의 내일은 있을까? 한반도를 둘러싼 강대국들의 바둑판은 어떻게 귀결될 것인가? 우리는 이제 이런 근본적인 질문을 던져야 할 때가 되었다. 이 지역 현대사가...
인권투사 칼럼
2017-08-13
"사드 전자파 검사 하지 말라" 말 되나?    “사드 반대 주민들은 당초 전자파 피해 등을 주된 이유로 들어 배치에 반대했다. 그러나 주민들의 거주 지역에는 사드 전자파...
인권투사 칼럼
2017-08-11
올해 더위가 보통이 아니다. 이 더위를 어떻게 넘길까? 짭짤한 논쟁거리를 주는 글을 읽는 것도 한 방법이다. 잠시나마 더위를 잊게 해주니까. 나보고 추천하라면 무토 마사토시 전 주한 일본대사의 책 ...
인권투사 칼럼
2017-08-08
나는 탄핵政變(정변)이 본격화 된 2016. 11. 30. 에 올린 시사 논평 첫 글에서 탄핵정변이 1960년대 중국에서 일어난 문화혁명의 복사판으로, 만일 박근혜 당시 대통령이 탄핵으로 물러나면 ...
인권투사 칼럼
2017-08-05
자유를 찾아서, 더 이상 짐승같은 삶을 살 수 없어서, 개인적 사유로, 김정은 독재정권에의 환멸과 인간다운 삶을 위해서..... 등 이유도 다양하다.    북한을 떠나 자유대한...
인권투사 칼럼
2017-08-01
북한은 7월 28일 저녁 11시 41분께 자강도(북한의 중북부 강계 일대) 무평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대륙간 탄도탄(ICBM)급 미사일을 또다시 발사하였다. 7월 4일 발사한 화성-14형의 2차 발...
인권투사 칼럼
2017-07-31
북한이 새 대륙간 탄도탄을 발사하자 문재인 대통령은 사드 4기를 추가배치할 것을 지시했다. 그동안 국방부는 지난 4월 경북 성주에 사드 1개 포대를 구성하는 발사대 6기 중 발사대 2기와 X-밴드 ...
인권투사 칼럼
2017-07-30
김정은 북한 위원장의 권력은 부정부패․처형․핵미사일로 지탱되고 있다. 북한의 부패는 경제사정이 나아지면서 갈수록 더해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6년 북한 경제...
인권투사 칼럼
2017-07-26
북한을 탈출해 한국으로 향하던 노동당 간부 일가족 5명이 중국 공안에 체포돼 북송 위기에 처하자 자살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살한 탈북민들은 북한에서 노동당 간부였던 아버지...
인권투사 칼럼
2017-07-24
한미 양국이 새롭게 수립하여 2015년 6월부터 발효된 ‘작전계획 5015’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를 발사할 징후가 보이면 바로 선제 타격하는 개념을 적용한 것이다. 즉, 이전까지...
인권투사 칼럼
2017-07-24
박근혜 대통령이 국회에서 탄핵소추 되어 대통령 직무가 정지된 날이 2016. 12. 9. 그때부터 朴 대통령이 겪은 배신과 수모의 심적 고통, 감옥생활에 따른 육체적 고통은 이루 말 할 수 없다.2...
인권투사 칼럼
2017-07-17
(성명) 감사원이 박근혜 대통령 재판에 왜 끼어드나!감사원의 독립성 훼손과 재판개입을 강력히 규탄한다.감사원은 어제(2017. 7. 11.) 2016년 면세점 추가 선정 공고에 관한 감사결과를 발표...
인권투사 칼럼
2017-07-13
지난 1일 북한 주민 5명이 탈북을 목적으로 어선을 타고 북방한계선을 넘어왔다. 그들은 동해상에서 우리 해경에 발견되었고, 평양에서 출발한 뒤 원산을 통해 내려온 것으로 파악됐다. 그들은 전부 평양...
인권투사 칼럼
2017-07-10
검찰청에서 조폭 두 명이 조사를 받다가 한 명은 맞아죽고 다른 한 명이 조사실을 빠져나와 검찰청 비상계단을 타고 내려와 나의 법률사무소로 도망을 온 적이 있었다. 그 사람에게 나는 고문과정을 들어보...
인권투사 칼럼
2017-07-03
이 달 초 북에서 온 최고위 탈북인사 한 분이 조용히 돌아가셨습니다.  북한 무기심사 책임자를 담당하여 군사문제에 관한 비밀을 소지한 분입니다. 상해 임정에서 태어나 독립운동하는 부모 덕택...
인권투사 칼럼
2017-06-30
최근 사드 논란이 불거지고, 북한의 6차 핵실험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김민석 前 국방부 대변인(現 중앙일보 논설위원)으로부터 安保 상황 전반에 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그와 나눈 대화를 일문일답 ...
인권투사 칼럼
2017-06-25
한국 지식사회는 무덤이다. 공동묘지다. 엄청난 불의에 대항할 최소한의 능력도 없다.지금 박근혜 대통령 탄핵 사태로 수많은 사람들이 감옥에 가 있지만 도대체 있을 수 없는 악한 집단 숙청에 불과하다....
인권투사 칼럼
2017-06-14
많은 사람들은 최순실과 박근혜 대통령이  탄핵되고, 구속되고, 재판받고 있는 사실을 알고 있다. 지난 6개월간의 탄핵정변 과정에서 구속된 사람은 오늘 현재 총 3...
인권투사 칼럼
2017-05-30
지난 5월23일, 박근혜 대통령이 참으로 이상한 옷과 머리 손질을 한 채 퉁퉁 부은 병색의 얼굴로 재판정에 끌려와 법관 앞에선 모습을 뉴스에서 보고 하루 종일 말 한 마디 못했다. 눈물은 ...
인권투사 칼럼
2017-05-26
대선이 끝나고 우익은 그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마음도 달래야 되고 보수당도 추슬러야 한다. 문재인 정부가 예상됐던 대로 임종석과 서훈 등의 친북적 색체가 짙은 인물들을 중용하면서 대한민국의 정체...
인권투사 칼럼
2017-05-15
‘대통령 탄핵’이라는 초유의 사건으로 인해 부지불식간에 이뤄지는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D-1일.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5월9일 아침 6시부터 전국 1만3964곳의 투표소에서 일제히 시작된다.&n...
인권투사 칼럼
2017-05-09
자유 민주 우파 유권자는 어떤 마음가짐으로 투표장에 임해야 할까? 패배주의를 극복하고 자신만만한 정당성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 최근 체제 변혁파는 적폐청산이란 이름으로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뽑아준 ...
인권투사 칼럼
2017-05-08
김일성-김정일-김정은의 3대 세습체제인 북한에서 노예같이 살다 탈출하여 자유 대한민국을 찾아온 우리 탈북자 3,000여명은 문재인 정권이 들어설 시, 집단망명을 불사할 것을 선언합니다.노무현 정권 ...
인권투사 칼럼
2017-05-04
오늘 존 맥케인 상원의원이 의장으로 있는 미 의회 군사위원회 전문가 청문회를 참관했다.큰 주제는 미국의 아시아태평양 정책과 전략이었지만 절반 이상을 북한 핵문제를 놓고 논의했다.... 주요 포인트...
인권투사 칼럼
2017-04-29
2017년 4월 22일 코엑스 앞 태극기집회 연설문   안녕하십니까? 도태우 변호사입니다. 500만 명이 모인 태극기 집회를 하시다가 오늘 여기 오백 명이 모여 태극기 집회를 하시려니 ...
인권투사 칼럼
2017-04-23
이번 대선의 쟁점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대한 입장]이 아니라우리가 [한미동맹과 자유민주주의를 지킬 것인가 버릴 것인가]여기에 있습니다.한미동맹과 자유민주주의가 이기면 박근혜 대통령이 풀려나고 최...
인권투사 칼럼
2017-04-10
“소국(小國)이 대국(大國)에 대항해서야 되겠냐?” “너의 정부가 사드배치를 하면 단교 수준으로 엄청난 고통을 주겠다”(천하이 중국 외교부 아주국 부국장)“보아오 포럼 오지마라”(중국 정부)“중국에...
인권투사 칼럼
2017-04-04
안철수 홍준표 입에서 대통령 사면 운운되고 대통령을 위해 일해 왔다는 사람들조차 천지분별을 못하고 사면을 놓고 딜을 하고 있는 모양인데 이런 식이라면 이 나라가 참으로 초라하고 한 마디로 망조다. ...
인권투사 칼럼
2017-04-02
1. 헌법재판소가 지난 10일 적법절차의 헌법원리를 크게 훼손하며 위헌성의 시비에 휘말린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을 내린 데 이어, 오늘 27일 검찰이 박근혜 전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하였다. ...
인권투사 칼럼
2017-03-27
중국 춘추시대 초(楚)의 오자서는 나라의 후계자 다툼에 휘말려 초 평왕에게 아버지와 형을 잃고 달아났다. 정(鄭)을 거쳐 오(吳)에 정착한 오자서는 그곳의 재상이 되어 정권을 손에 쥘 수 있었다. ...
인권투사 칼럼
2017-03-27
대한민국의 안보와 국민의 생존권 수호를 위한 자위적 방어무기인 사드(THAAD ․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대해 중국이 그야말로 후안무치(厚顔無恥)하고 방약무인(傍若無人)하고 있다. ...
인권투사 칼럼
2017-03-26
[질문] 서울에 잠시 출장이 있어 가게 됐는데 정말 너무나 놀랐습니다. 많이 배우고 판단력도 훌륭한 분들까지도 하나같이 똑같은 생각과 말들을 하더군요. 어떻게 된 세상이 이리 판단력들이 바로 서...
인권투사 칼럼
2017-03-22
모두들 멘붕에 빠지지 마세요. 결국은 우리가 이깁니다. 1980년대 머리 속에 좌경사상이나 잔뜩 집어넣은 무식한 운동권 출신들이 나라를 장악한 이상 이런 이상상태는 계속됩니다.   그러...
인권투사 칼럼
2017-03-12
2017년 3월 10일의 비밀- 태극기 애국국민이 반드시 승리할 수밖에 없는 이유   1. 2017년 3월 10일 ‘1987년 헌법체제’는 헌법재판소에 의해 살해되어 구체제(ancien...
인권투사 칼럼
2017-03-11
중국의 사드(THAAD ․ 고고도미사일방어체제) 한국 배치에 대한 경제 보복이 날이 갈수록 거칠어져 가고 있다. 중국 정부는 뒤에 숨어서 사드 보복 조치들을 연이어 발동하고 관영매체들은 ...
인권투사 칼럼
2017-03-09
2016년 12월9일 탄핵은 탄핵이 아니다. 형식은 탄핵이지만 실질은 대통령 下野운동의 연장이다. 야당·언론·촛불이 합세하여 벌이는 ‘대한민국 뒤집기 반역운동’의 하나다. 이번 탄핵은 박근혜 대통령...
인권투사 칼럼
2017-02-25
인간이 인간으로서 존중 받고 명예를 염두로 생각과 행동을 하게 됨은 그 자체에 주어진 관념(觀念)과 도리(道理)가 앞서기 때문이다. 그러기에 스스로의 행위에 따라 존경과 신뢰의 표상이 되거나 그렇지...
인권투사 칼럼
2017-02-24
성재호 언노련 KBS본부장,박대석입니다. 저는 KBS 9시뉴스 앵커, 국제부장, 베이징 총국장, 창원 총국장, 해설위원장 등을 지낸 그 사람입니다. 지금은 경기도에 있는 한 교회를 협동목사로 섬기면...
인권투사 칼럼
2017-02-22
1 이번 탄핵에서 국회는 아무런 증거조사 절차나 선례 수집과정 없이 신문기사와 심증만으로 탄핵을 의결, 박 대통령의 권한을 정지하였다. 이는 증거재판을 요구하는 우리 헌법의 법치주의, 적법절차의 원...
인권투사 칼럼
2017-02-22
법률상으로는 라는 기다란 명칭으로 되어 있는 속칭(俗稱) 이 70일간의 법정 수사 기간의 종료를 10여일 앞두고 30일간의 수사 기간 연장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 은 제9조③항에 ...
인권투사 칼럼
2017-02-20
월터 샤프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북한이 내부 불안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것 보다 훨씬 더 빨리 붕괴할 수 있다.”고 작년 5월 한 학술 심포지엄에서 주장했다. 그러나 김정은이 붕괴” 되기를 바라면서도...
인권투사 칼럼
2017-02-19
[고영태의 난] 최순실씨를 위해서도 기도해 주십시오. 최순실씨야 말로 고영태일당에게 몇 년을 겁박당한 희생자라는 관점을 제외하고는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에 접근할 수 없습니다.   최순...
인권투사 칼럼
2017-02-19
[이전 10개]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남북빨갱이에게 잘 속도록 길들여진 대한...
[ 17-08-16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성만 칼럼]
[김필재 칼럼]
[김진철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