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24년 7월 16일   22:07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탈북민들, 미 의회서 북 인권 실태∙정보 유입 중요성 알릴 것
김소영 기자(워싱턴) 

앵커: 탈북민들과 북한 인권 옹호가들이 다음주 미국 의회를 방문해 북한 인권 유린 실태와 외부 정보 유입의 중요성을 알릴 예정입니다김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민간단체 ‘북한자유연합(NKFC)’은 오는 7일부터 14일까지 미 워싱턴 DC에서 연례 북한자유주간을 개최합니다.

 

북한자유주간 첫 날인 7일 탈북민들로 구성된 방문단은 그 동안 북한인권운동에 힘써 온 버지니아주 소재 필그림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 것으로 첫 행사를 시작할 계획입니다.

 

8일 방문단은 미 국무부 및 의회에서 미 정부 관리들과 면담을 갖고각종 북한 인권 문제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입니다.

 

면담 일정에는 줄리 터너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와의 만남을 비롯해 그 동안 북한 인권 문제에 큰 관심을 가져온 영 김 하원의원,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 등과의 만남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9일 방문단은 미 의회에서 하원외교위원회 산하 인도∙태평양 소위원회와 글로벌 보건인권국제기구 소위원회가 주최하는 탁상회의에 참석해 생중계를 통해 북한 인권 실상을 알릴 예정입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북한자유연합의 수잔 숄티 대표는 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과거 북한 주민들이 배고픔을 이기지 못해 북한을 탈출했던 것에서 점차 외부 정보를 접하면서 자유를 찾아 탈북하는 추세라며탈북민 방문단이 외부 정보 유입의 중요성을 집중적으로 알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숄티 대표: 북한 독재자들은 계속해서 인권 유린을 행사하고 있지만 주민들은 한국에 대해또 외부 세계에 대해 훨씬 더 잘 알고 있습니다이는 하나의 긍정적인 추세입니다그래서 이번 북한자유주간을 통해 우리는 이러한 문제들에 집중할 것입니다.

 

15명의 탈북민으로 이뤄진 이번 방문단에는 2023년 한국에 입국한 탈북민 등 2000년대 이후 탈북민들이 대거 포함돼 있는데요.

 

숄티 대표는 최근 탈북민들이 최신 북한 내 외부 정보 유입의 행태와 영향에 대한 생생한 증언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10일에는 미 민간단체 디펜스포럼재단이 주최하는 행사에서 탈북민들이 북한의 현 상황과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위해 논의하는 대담이 마련됩니다.

 

이어 11일 북한자유연합은 미 의원들 및 북한 인권 관련 비정부기구와 면담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14일엔 버지니아주에 위치한 한인커뮤니티센터에서 터너 특사의 기조연설을 비롯해 이성윤 박사캐시 오 박사 및 탈북민들과 함께 북한 인권에 대한 논의로 북한자유주간 마지막 날을 마무리하게 됩니다.

 

미국과 한국에서 열리는 연례 북한자유주간은 올해로 21번째를 맞았습니다.

 

에디터 박정우, 웹편집 김상일

 

 

 

등록일 : 2024-07-03 (07:22)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힘입지 못하...
[ 22-09-01 ]

글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고발 캠페인

Wikileaks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8-0191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