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24년 6월 20일   22:0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미한일 ‘북한 사이버 위협 실무그룹’ 회의 “북한 IT 인력 네트워크 교란 3국 조치 조율”
조상진 기자(VOA뉴스) 

미국과 한국, 일본이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실무그룹 회의를 열고 지속적인 협력 방침을 확인했습니다. 북한의 IT 인력 네트워크 교란 등 광범위한 3국 조치를 조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외교 당국자들이 29일 워싱턴에서 제2차 북한 사이버 위협 대응 실무그룹 회의를 열고 북한의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국무부 보도자료] “The group reviewed the substantial progress made in deepening trilateral collaboration to disrupt the DPRK’s ability to generate revenue through malicious cyber activity and IT workers, which it uses to fund its unlawful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국무부는 29일 보도자료에서 “실무그룹은 북한이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에 자금을 조달하는 데 사용하는 악의적 사이버 활동과 정보기술(IT) 인력을 통한 수익 창출 능력을 방해하기 위한 3자 협력 심화에서 이뤄진 상당한 진전을 검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실무그룹을 통해 미국과 한국, 일본은 캠프 데이비드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역사적인 협력을 강조하면서 정보 공유와 북한 IT 인력 네트워크 교란, 북한 사이버 위협에 대한 파트너 및 민간 산업 참여, 3국 역량 강화 지원 노력 개발을 위해 광범위한 3국 조치를 계속해서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보도자료] “Through this working group, the United States, the ROK, and Japan will continue to coordinate on a wide range of trilateral actions, underscoring the historic cooperation agreed to at the Camp David Summit, to share information, disrupt DPRK IT worker networks, engage partners and private industry on the DPRK cyber threat, and develop trilateral capacity building assistance efforts.”

한국 외교부도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미한일 세 나라가 북한의 핵무기 개발 자금으로 직결되는 가상 자산 해킹 등에 대한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3국은 북한 IT 인력이 신분을 위장해 글로벌 IT 기업의 일감을 수주하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을 조달할 뿐 아니라 해킹 등 악성 사이버 활동에 가담하는 양상에 대해 우려를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의 린 데베보이스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와 이준일 한국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 구마가이 나오키 일본 외무성 사이버안보대사를 수석대표로 각국의 외교 및 관련 부처 당국자들이 다수 참석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8월 열린 캠프 데이비드 미한일 정상회의 당시 3국 정상이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지난해 12월 출범해 이번이 2번째 회의 개최입니다.

미국과 한국의 제6차 북한 사이버 위협 대응 실무그룹 회의가 27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열렸다. 양국 대표인 린 드베보이스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왼쪽)와 이준일 한국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 = 한국 외교부.
미국과 한국의 제6차 북한 사이버 위협 대응 실무그룹 회의가 27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열렸다. 양국 대표인 린 드베보이스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왼쪽)와 이준일 한국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이 악수하고 있다. 사진 = 한국 외교부.

한편 미국 국무부와 한국 외교부는 앞서 27일부터 이틀 간 워싱턴에서 북한 위협에 대응한 제6차 미한 사이버 위협 실무그룹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국무부 보도자료] “The meeting underscored the continued close collaboration between the U.S. and ROK governments to disrupt the DPRK’s ability to generate illicit revenue through malicious cyber activity, which it uses to fund its unlawful WMD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국무부는 28일 보도자료에서 “이번 회담은 북한이 불법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자금을 조달하는 데 사용하는 악의적 사이버 활동을 통한 불법적 수익 창출 능력을 방해하기 위한 양국 정부 간 지속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암호화폐 탈취를 예방 및 방해하고 국방 분야에 대한 북한의 사이버 간첩 활동을 해결하며 북한의 정보기술(IT) 인력 인프라와 네트워크를 해체하기 위한 광범위한 조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 보도자료] “The United States and the ROK are pursuing a wide range of actions to prevent and disrupt DPRK cryptocurrency heists, address DPRK cyber espionage against the defense sector, and dismantle DPRK IT worker infrastructure and networks. The Working Group meeting also focused on coordinated diplomatic outreach, information sharing, and capacity building for nations vulnerable to the DPRK cyber threat.”

아울러 “이번 실무그룹 회의는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취약한 국가들을 위해 조율된 외교적 지원과 정보 공유, 역량 구축에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도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한 양국이 최근 북한의 불법 사이버 활동 동향에 대한 정보를 교환하고 효과적인 차단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양국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감시와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새로운 가상자산 서비스를 악용하고 자금세탁 수법도 계속 고도화하고 있는 데 주목하면서,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대응 공조를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양측은 북한의 자금세탁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민간 업계의 협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민간 업계와의 협력을 통해 결제 및 구직 사이트 내 북한의 위장 계정을 차단하는 성과를 거둬 온 것도 평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 해킹 그룹이 공격대상을 가리지 않는 전 세계에 대한 공동 위협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국제사회의 경각심 제고를 위해 공동주의보를 지속적으로 발행하고 유럽과 동남아시아, 중남미 지역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을 협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아울러 한미 양국은 북한 IT 인력에게 조력을 제공하거나 자금세탁 등에 관여한 개인과 단체를 공동 제재한 것을 평가하면서, 향후 신규 독자제재 부과 방안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는 린 드베보이스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와 이준일 한국 외교부 북핵외교기획단장을 대표로 하는 양국의 외교, 정보, 사법, 금융, 국방 당국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북한 사이버 위협 대응 미한 실무그룹 회의는 지난 2022년 5월 미한 정상이 북한으로부터의 다양한 사이버 위협 대응을 위한 협력을 대폭 확대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2022년 8월 1차 회의를 시작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번 회의는 특히 지난 27일 미국과 한국 정부가 공동으로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 개발 능력을 강화하기 위한 불법 자금 이전에 관여한 개인 및 단체 8곳에 대해 제재 조치를 부과한 것과 동시에 열렸습니다.

앞서 미국 재무부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한국과 공동으로 러시아와 중국, 아랍에미리트에 있는 개인 6명과 업체 2곳을 신규 대북제재 명단에 추가했다고 발표하고, 이들이 유령 회사를 설립하고 비밀 은행 계좌를 관리하면서 불법 자금을 이전하는 데 관여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등록일 : 2024-03-30 (10:0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힘입지 못하...
[ 22-09-01 ]

글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고발 캠페인

Wikileaks

유튜브 오늘의 말씀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지각에 뛰어난 하나님의 평강을 누리는 것이 곧 안존한 성품이고 썩어지지 않는 온유와 안정한 심령이다. 이는 하나님 앞에 값진 것이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그리스도의 사람들은 하나님의 기준의 의인이고 존귀한 자들이다. 이들을 박해하는 것은 선치못하다. 악의 팽창을 막지 못하면 인류의 멸망이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믿는 자들에게 지혜와 의와 거룩함과 구속함이 되시는 은혜를 넘치는 감사찬송으로 구하여 받아 누리자.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의 말씀은 꿀송이보다 달다. 누구든지 그 꿀을 먹으면 예수통제고픔갈증으로 구하게 되고 그들만 받아 누리게 된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만 우리 국가 계속성의 생명이시고 진리이시고 길이시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8-0191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