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23년 11월 29일   10:4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사진보고>철조망으로 둘러싸인 두만강・회령-삼합 지역은 마치 분쟁지 탈북도 밀수도 어려워
아시아프레스(강지원, 이시마루 지로 기자) 

 

북중 국경의 강・두만강은 길이 약 580km에 이르는 대하(大河)다. 청나라 시대부터 조선 사람들이 왕래를 계속했고, 1990년대 후반부터는 탈북의 최대 경로였다. 지금, 그 강은 양안 모두 철조망으로 철저히 둘러싸였다. 도강은 이제 불가능할 것이다.

8월 중순, 아시아프레스 중국인 취재협력자가, 두만강 중류 지역을 찾았다. 지린성 연변 조선족 자치주 용정시의 삼합진 부근이다. 맞은 편은 함경북도 회령시와 그 근교다.

중국 당국은 2014년경부터 외국인의 두만강 접근을 제한하기 시작했다. 관광지가 된 도문보다 상류는, 국경경비대와 인민해방군의 검문소가 있어 쫓겨나게 됐다. 필자도 2017년 여름 우회로를 통해 삼합을 방문하려 했지만, 두만강 근처의 검문소에서 막혀 버렸다.

일본과 한국의 미디어가 압록강 측 국경에서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자주 보도하면서 두만강 중류보다 위쪽의 그것이 전무한 것은, 이런 사정 때문이다.

아시아프레스가 삼합-회령의 변경을 촬영한 것은 2012년이 마지막이었다. 이번에 중국인 협력자가 촬영한 현지의 사진을 보면 철조망이 겹겹이 쳐져 마치 분쟁지역 같았다. 목적이 북한 사람들의 월경, 탈북 저지에 있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양안 모두 사람의 모습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계속)

(사진 : 박성민 / 글 : 이시마루 지로)

 

강변의 변경도로에는 이중으로 철조망이 쳐져 있었다. 두만강 물을 건드릴 수도 없다. 

 

 

변경도로 변에 쳐진 철조망. 배경의 산은 북한이다.

 

북한 측도 경비는 엄중하다. 마찬가지로 철조망이 쳐져, 군대 초소로 보이는 건조물이 보인다. (빨간 원)

 

변경도로 곳곳에 철저하게 철조망이 설치된 장소가 있었다.

 

 

 

 

 

등록일 : 2023-08-30 (09:37)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힘입지 못하...
[ 22-09-01 ]

글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고발 캠페인

Wikileaks

유튜브 오늘의 말씀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 사랑의 힘은 인간의 어리석어 경솔함 곧 욱하는 혈기를 억제하는 하나님의 권능이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 통제를 받아 여호와를 경외하는 성품을 누리는 자들은 지혜로운 자들이고 이를 거부하는 자들은 어리석어 방자하여 스스로를 믿는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 사랑으로 행하는 자들은 서로 사랑함으로 하나님의 기름부음을 배가로 받아 누리게 된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로 쉬지 못하시게 주야로 깨우는 파숫군의 사명을 감당하는 한국교회로 드려지도록 넘치는 감사찬송을 쉬지 말아야 한다.

구국동영상 썸네일 예수 그리스도의 아가페통제를 받으면 슬기로운 자들이고 거부하면 어리석은 자들이라. 어리석으면 온갖 말을 믿는 우에 당한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8-0191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