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7년 2월 26일   19:02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UNDP대북지원 사업 올 상반기도 중단
“트럼프 행정부 집권 후 강경 대북 정책의 첫 불똥이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지원 사업에 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뉴욕(정보라 기자) 

앵커: 작년 말로 중단된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 지원 사업이 앞으로 최소 6개월간 계속 중단되게 됐습니다.


뉴욕에서 정보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유엔은 최근 유엔개발계획(UNDP)의 5년 주기 대북지원 ‘국가프로그램’의 1년 기간 연장 신청을 거부했습니다.


‘유엔개발계획(UNDP), 유엔인구기금(UNFPA), 유엔사업지원국(UNOPS) 운영이사회’는 지난 1월 3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2017년 상반기 정규 회의에서 유엔개발계획(UNDP)이 제출한 2011∼2015년 주기 북한 ‘국가프로그램’의 2017년 1월1일∼12월31일 연장 신청을 오는 6월 예정된 중반기 정규회의에서 심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조디 로파트 운영이사회 사무총장: 유엔개발계획이 신청한 북한 국가프로그램 DP/2017/3 연장에 대한 논의는 2017년 6월에 개최될 운영이사회 중반기 정규회의에서 논의합니다.


이로써 지난해 12월31일로 중단됐던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 지원 프로그램은 올해 최소 6개월 간 중단되게 됐습니다.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 지원 프로그램은 지난해 12월31일 종결을 앞두고 새 주기 또는 현 주기 연장을 이사회에 신청하지 않아 사실상 기존 프로그램 이행이 중단된 상태였습니다.


이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보도에 당시 유엔개발계획(UNDP)측은 일부 언론을 통해 사실 무근임을 주장하며 운영이사회의 2017년 상반기 회의에 대북 사업 연장을 신청할 것이고 곧 재개될 가능성을 비쳤지만, 결국 상반기 운영이사회에서 의제로 다뤄지지도 못한 채 다음 회의 일정으로 미뤄지고 말았습니다.


유엔개발계획(UNDP)의 북한 ‘국가프로그램’이 운영이사회의 승인을 받기 어려운 가장 큰 이유는 바로 북한의 계속된 유엔 제재결의 위반으로 인한 이사국들의 반대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엔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유엔개발계획(UNDP) 예산의 주요 기부국이자 운영이사회 이사국인 일부 국가들이 지난해 이미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 지원 사업 연장 승인에 거부 의사를 밝혔고, 이사국의 반대가 있는 이상 운영이사회 승인은 사실상 어려운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이어서 유엔 소식통은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미국이 유엔개발계획 예산의 최대 기부국인 점을 들어 “트럼프 행정부 집권 후 강경 대북 정책의 첫 불똥이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지원 사업에 떨어진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들어 유엔개발계획(UNDP)의 대북 사업 중단은 세계식량계획(WFP), 식량농업기구(FAO), 유엔아동기금(UNICEF) 등 평양에 상주하며 대북 지원 활동을 하고 있는 다른 유엔 기구들의 적극적인 행보와는 대조적으로, 오는 6월에 열릴 운영이사회 심의 결과가 주목됩니다.


한편 유엔개발계획(UNDP)측은 향후 대북 사업 계획에 대한 자유아시아방송(RFA)의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등록일 : 2017-02-06 (05:14)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 미투데이    네이버네이버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김일성교시에 충실한 자들이 일으킨 반란...
[ 17-02-26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성만 칼럼]
[김필재 칼럼]
[김진철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우리자료실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