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7년 2월 21일   18:45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반헌법세력들의 발호를 경계한다
박태우 

대한민국을 책임질 정치세력이 있나?

 

대한민국이 혼돈의 늪에서 나오질 못하고 있다. 국민들은 어디에도 기댈 언덕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고 있다. 保守進步를 떠나서 대한민국 사회구성체논쟁에 대한 담론이 한 가닥으로 모이지도 않고 스스로 합의한 헌법질서마저 부정하려는 일부 세력들의 과잉민주주의 몸짓으로 우리가 해방 이후 70년간 우여곡절 끝에 지켜온 자유민주주의 체제의 본질이 흐려지고 있다. 행동할 때 행동하는 것도 국민들의 권리지만 기다릴께 인내심을 갖고 기다리는 지혜도 민주주의 덕목이다.

 

그야말로 총체적인 난국인 것이다. 그렇다면 이 문제를 어찌 풀어야 할 것인가?

 

민주시민사회는 각자의 목소리를 내고 여론을 만들 권리와 그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단지 그 권리와 공간은 진실과 객관성이라는 틀을 벗어나면 과도한 주장이 되고 더 커지면 선전선동이 되어 공동체의 이익이 사장될 수가 있다. 이 대목은 누란의 위기시에 더욱더 중요한 덕목이 된다.

 

지금 이 최순실 정국은 우리에게 많은 생각할 점을 주고 있다. 과연 우리의 사법당국은 어디까지 진실을 규명하고 증명할 것인지도 큰 숙제지만 언론들의 경쟁적인 보도가 사실을 넘어선 과장보도로 흐른다면 이 또한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큰 장애요이다. 더도 덜도 아닌 진실만이 답이다. 진실을 말하고 진실이 규명되도록 모든 사회가 협조해야 한다. 잘못을 단죄하는 일에는 성역이 있을 수도 없다.

 

국회 국정조사, 특검, 그리고 헌법재판소서 진행 중인 대통령에 대한 헌법위반사례 법률위반사례에 대한 심판과정이 가장 객관적이고 공정하게 규명되고 처리되는 동안 우리 국민들의 역할은 무엇인가도 매우 중요한 대목이다. 법질서가 허용되는 범위내에서 의사를 표현하고 담론을 만드는 이성이 필요하다.

 

민주주의 체제가 입법 사법 행정의 삼권분립체로 서로 견제와 균형을 하면서 권력농단과 행정누수를 감시하는 시스템에 기반한 매우 정밀하고 시간을 필요로 하는 체제라는 전제를 우리 모두 믿는다면, 지금부터는 차분하게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정점으로 하는 법적인 판단을 받는 동안 지켜보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지금 대한민국이 앓고 있는 중병들, 예컨대, 남북대결구조, 지역주의, 경제성장 둔화, 실업난, 빈익빈 부익부, 천민자본주의적인 갑질사회 문화, 고정화된 기득권층에 대한 반감 들에 대한 해소대책을 마련해야할 입법 권력과 행정부는 굳이 최순실 사태가 아니더라도 대대적인 시스템개혁에 대한 국민들의 질타를 받는 시점이 이미 지났다. 이러한 적폐의 누적이 최순실 사태를 계기로 봇물처럼 터지어 촛불시위로 나타나서 대통령을 비롯한 대대적인 기득권세력에 대한 탄핵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국민들이 믿을 수 있는 정치권이 되려면 지금부터 최순실 사태 이후의 대대적인 국정개혁에 대한 대안마련에 올 인하는 정치권이 되어야 한다. 대선주자와 정파들은 사사로이 대선구도와 자신의 정치적인 이득을 맞물리게 하는 이기적인 발언들을 삼가고 분단국가의 위기를 인식하고 좋은 나라 건설의 토대가 되는 개헌작업과 사회시스템개혁마련의 첨병들이 되어야 국민들이 잃어버린 신뢰(trust)를 다시 찾을 수가 있을 것이다.

 

만에 하나라도, 순수한 국민들의 국가개혁에 대한 열망이 표출되는 촛불시위의 틈바구니에서 국가세력들의 대한민국적인 음모가 확대되고 꽈리를 트는 일이 있다면 이거야 말로 대통령의 국정농단보다 더 중요하게 다루어지어야 할 대한민국헌법을 수호할 체제생존싸움으로 이러한 일 들이 이 혼란기를 틈타서 일어나지 않기를 바랄뿐이다. 반국가세력으로 법적판단을 받은 과거 통합진보당 부활 등의 문구는 이러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

 

이 사회를 책임지고 있는 기득권 언론과 사회지도층들은 이러한 때일수록 국가의 利益을 최우선 순위로 놓고 사리분별을 가리면서 보도의 객관성을 조명하고 각사회의 지도층들은 용기 있게 사활적인 국가의 이익에 반하는 흐름이 있다면 비판의 칼 날을 들고 正論을 만들어서 국정농단을 바로잡겠다는 의지가 필요하다. 지금 진행 중인 거대한 국가의 아픔이 자칫 잘못된 방향으로 흘러서 민주화를 위장한 국가세력들에게 反射利益을 안겨주는 우매한 결과만큼은 철저하게 차단해야 할 것이다.

 

2016.12.15. 박태우 고려대 교수의 푸른정치연구소(박태우.한국)/정치평론가




등록일 : 2017-01-14 (03:11)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 미투데이    네이버네이버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헌재까지 결합된 것으로 보이는 마귀의 ...
[ 17-02-21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성만 칼럼]
[김필재 칼럼]
[김진철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우리자료실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