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22년 10월 4일   23:45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弔詩) 殉國하신 故 47水兵께 삼가 冥福을 빕니다.
李정권의 중도실용이 대한민국의 수병을 죽게 하였다.
구국기도 

 

이미지를 누르면 천안함 순국 장병들을 크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사진출처:조선닷컴)

 

 

님들은

이 혼탁한 조국의 안보의 실상,

반역자들이 가면을 쓰고 대한민국을 농락하는 것을

순국함으로 준엄하게 꾸짖었습니다.

님들은

정권의 이익을 위해 중도실용으로 조국의 안보를 팔아먹은

거짓된 지도자들을 부끄럽게 하려고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생명을 바치셨습니다.

 

국가의 안보를 팔아먹은 중도실용자들이

대한민국의 주적 김정일 주구들과 동거하는 정부를 세운 것입니다.

하지만 님들은

국민의 의무와 책임을 생명 바쳐 기꺼이 짊어지신 것입니다.

거짓된 지도자들이 버린 대한민국의 안보를 위해

대한민국과 그 자유를 위해 젊음을 던지셨습니다.

 

중도실용을 내건 지도자들, 兵役免除者들로 구성된 지도자들이

천안함을 침몰시킨 것이나 다름없이 되었습니다.

정권의 안정을 위해 대한민국의 안보를 팔아버린 저들이

개문납적한 것이나 다름이 없기 때문입니다.

중도실용이 마치도 최고의 가치인양

국제회의를 유치하고 그것으로 국민의 눈을 가렸습니다.

그야말로 태평성대로 보이게 하는데 재주가 뛰어났습니다.

그 연출력은 알아 볼만합니다.

지도자들이 그런 전시행정으로 국가의 안보의 유기,

개문납적행위를 보지 못하게 하려고 국민의 눈을 가린 것입니다.

대한민국의 서해오도를 호시탐탐 노리던 김정일 괴뢰군은 그 틈을 타서

공격한 것입니다.

비로소 국민은

그들의 전시행정이 얼마나 허구인지를 알게 되었습니다.

님들은 지도자들이 만든 그 틈을 차가운 바다에 생명을 던져 메운 것입니다.

님들이 살신구국을 하자 중도실용자들은 당황했습니다.

그동안 국민의 눈을 가린 것이 얼마나 가증한 것인지 드러났기 때문입니다.

이제 그것을 또 어떤 연출로 눈을 가려 유야무야하게 하려고 준동할 것입니다.

 

이제 님들은 그 죽음으로

국민에게 중도실용자들의 개문납적한 것에 따라 상당한 책임을 물으라고

질타하시는 것입니다.

님들은 죽어서 중도실용을 버리라고 지도자들에게 독촉하시는 것입니다.

님들은 대한민국에 있는 김정일 주구들을 모조리 침몰시키라는 소리,

바다에서 외치는 소리가 되셨습니다.

님들은 개문납적한 중도실용자들에 속은 국민을 깨우는 외침이 되셨습니다.

국민은 이제 알게 되었습니다.

북에서 핵무장을 한 자들이 대한민국을 삼키려고 한다는 것을.

님들은 김정일과 그 집단은 반드시 붕괴되어야 대한민국이 산다는 것을

일깨워 주신 것입니다.

 

님들의 죽음은 자유를 저버린 김대중노무현의 평화통일술에 거나하게 취한

국민을 깨우는 능력이었습니다.

님들은 죽어서도 나라를 지키는 대한민국의 수병이십니다.

 

님들의 죽음은 국민의 자유를 지켜주신 사랑의 빚을 주신 것입니다.

자유를 사랑하는 우리는 자유대한민국의 후손을 위해

그 사랑의 빚을 갚아야 합니다.

님들은 죽음으로 자유를 지키는 것이라고 모본이 되시고 

자유를 위해 죽을 것을

국민에게 엄숙하게 명령하신 솔선수범이십니다.

 

님들은 우리 자유 대한민국의 국민 속에 살신호국의

위대한 정신을 일깨워 주십니다.

님들의 고귀한 희생에 진정으로 감사드립니다.

부디 하나님의 품에서 평안히 쉬시기를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삼가 47분의 순국수병께 명복을 빕니다. 

 

                                            

                                                        2010년 4월 15일

 

                                                      

 

등록일 : 2010-04-15 (23:44)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힘입지 못하...
[ 22-09-01 ]

글이 없습니다.



부정선거 고발 캠페인

Wikileaks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8-0191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