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12월 12일   22:31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
  

서울 중심 곳곳에 남친땅굴 징후
글번호  2 작성일  2014-10-09
글쓴이  관리자 조회  3848
 


http://blog.naver.com/kmj815m/100145412567


서울 중심 곳곳에 남친땅굴 징후


복사 http://blog.naver.com/kmj815m/100145412567

                                                                            

서울 중심 곳곳에 남침땅굴 징후
    서울 중심 곳곳에 남침땅굴 징후”

    이종창 신부 "서울역서 공기 반응 감지" 주장

    “경복궁등 주요시설 부근...굴착 마무리 단계”

    서울의 동부지역을 관통하는 북한의 남침 땅굴이 의정부 가능3동을 경유해 도봉, 수유, 정릉을 지나 경복궁 인근까지 굴착 작업을 마친 것이 확실하다.”
    ‘남침땅굴을 찾는 사람들’의 탐사 기술고문인 이종창 신부가 최근 지난 6월 한달간 서울 주요 지역을 탐사한 남침땅굴 예상 지역을 김진철 매송영락교회 목사에게 6일 보내 왔다.
    이종창 신부가 그린 서울 남침땅굴 추정 위치 일부 ⓒ 뉴데일리
    이 신부는 1975년 3월 19일 강원도 철원에서 제2남침땅굴을 발견하는데 큰 기여를 했고, 그 공로로 같은해 4월 25일 보국훈장 광복장을 수여받은 바 있다. 이 신부는 이후 37년 동안 북한남침땅굴을 탐사하고 있는, 한국 최고의 땅굴 탐사기술의 권위자 중 하나이다.
    이 신부는 김 목사에게 보낸 편지에서 “지난 6월 24일 오전 11시경 서울역 인근 어린이병원 근처에서 지하 땅굴에서 비롯된 것으로 추정되는 공기반응이 감지됐다”라며 닷새 뒤인 29일 또 한 차례 찾아갔을 때도 같은 공기반응이 있었다. 거의 남침땅굴임이 확실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 신부는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안국동 인근의 한 학교 부근에서도 지난 5월에 땅굴 징후가 발견돼 6월 24일 재탐사를 했는데 역시 같은 반응이 나타났다”고 지적했다.
    이 신부는 “서울의 경우 땅굴 출구로 의심되는 지역이 대부분 초등학교 부근이라며 야간이면 사람들의 발길이 뜸한 초등학교 부근을 출구 작업 대상으로 삼았을 가능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 신부는 “다우징기법 등 온갖 방법으로 서울 전역을 중복 탐사해도 땅굴 징후가 곳곳에 포착된다”며 “서울 전역이 땅굴로 연결되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 신부는 또 “북한이 2004년부터 비무장지대에 남침용 벙커와 위장용 벙커를 최소 800개가량을 건설한 것은 사실이지만 이 벙커들은 철저한 속임수”라고 주장했다.
    그는 “인공위성으로 24시간 감시받는 상황에서 북한이 뻔히 들여다보이는 행동을 할 리가 없다”라며 “되레 남침땅굴에서 나오는 흙이며 암반 조각을 처리하기 위한 시설일 가능성이 더 높다”고 말했다.

    이 신부는 “관계기관이 더 이상 땅굴 탐지를 미룰 시간이 없다”라며 “서두르지 않으면 김정일이 공언한 ‘우리식 선제타격’에 두 눈 뜬 채 고스란히 당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목록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主 예수 그리스도의 기름부음을 구하는 ...
[ 19-12-12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