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3월 26일   19:14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2차정상회담 전 후'북한내 여행증명서 발급중단 이동제한'
이예린 기자 
북한 당국이 2차 미북정상회담 개최 며칠 전부터 주민들의 여행증명서 발급을 중단하고 이동을 제한했다고 자유아시아 방송이 전했다. 

갑작스런 여행증명서 발급 중단으로 무역일꾼 및 북한공직자들의 중국 출장도 오는 10일 치러지는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선거 이후로 모두 연기되었다고 소식통들은 밝혔다. 

자유아시아 방송은 북한의 소식통을 인용해 “김정은의 베트남 출장을 앞둔 며칠 전부터 당국이 국내 여행증명서 발급을 전면 중지했다”면서 “여행증명서를 언제 다시 정상적으로 발급하겠다는 공지는 없었지만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 이후인 10일은 넘어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또한 “여행증명서가 필요 없는 같은 도내의 다른 군지역에 잠시 다녀오려고 해도 인민반장의 허가를 얻어야 할 정도로 주민들의 이동을 통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작년 가을부터 같은 도내에서는 여행증명서 없이 이동할 수 있게 되었지만 거주지역의 도를 벗어 날 경우는 여전히 여행증명서가 필요하다”면서 “김정일의 생일과 같은 국가 명절 기간에는 여행증명서 발급을 중단하는 일이 잦았다”고 말했다. 

그리고 “여행증명서 발급 중단과 함께 숙박검열도 아주 심하게 하고있다”면서 “한 밤중에 숙박 검열을 이유로 주민들의 가택에 보안원들이 들이닥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중국 단둥의 대북소식통은 “중국에 나오는 사사여행자는 물론 중국에 출장을 오는 북조선 관료들의 발길도 모두 끊긴 상태”라면서 “오는 3월 10일에 치러지는 대의원선거가 끝난 이후에나 북조선 주민들의 중국여행이 가능 할 것이라는 소식을 북조선 관계자로부터 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마다 2.16 김정일 생일 행사가 끝나면 중국과 북조선 간의 무역도 활기를 띠고 인적 왕래도 활발해지는데 올해는 연초에 시작된 썰렁한 해관 분위기가 아직까지도 이어지고 있다”면서 “북조선의 대의원선거가 끝나야 어느 정도 북한 주민들의 인적 왕래가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전에도 북한에서는 대의원선거가 진행될 시기가 되면 여행증명서를 발급하지 않고 유동 인원을 제한하였으며 인민반이나 각 사회단체에서 철저한 인구조사는 물론 해외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이동을 금지 하였고 여행자의 증명서 단속도 강화하여 증명서 미소지자에 한하여 강제로 집으로 환승시켰다.

이예린 기자



등록일 : 2019-03-04 (03:2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나라 권세 영광이 누구의 손에 있는가?
[ 19-03-26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