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9년 4월 24일   11:23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인권단체들 “북 인권개선 없으면 한반도 비핵화도 불가능”
미북 협상에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문제, 종교의 자유 문제, 탈북자들을 체포해 공개처형하거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시키는 등의 문제들이 강도높게 이야기되길 바랍니다.
이상민 기자 

앵커: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의 비핵화 조치와 이에 대한 미국의 상응조치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제 인권단체들은 북한의 인권 개선 없이는 성공적인 한반도 비핵화도 달성할 수 없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상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와치’(HRW)의 존 시프턴 아시아국장은 8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핵과 인권문제는 연결되어 있는데 미국 정부는 북한 인권문제를 북핵 협상에서 떼어내는 큰 실수를 저지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시프턴 국장: 북한의 핵과 인권문제는 같이 다뤄져야 합니다. 북한 인권개선 없이는 한반도에서 성공적인 비핵화는 절대 없을 것이기 때문입니다.

시프턴 국장은 북한 인권개선 없이 미국의 대북제재 해제를 금지하고 있는 북한인권법 등 미국 국내법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핵협상 진전을 위해 일부 대북제재를 해제하고 싶어도 그렇게 할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북한인권위원회’(HRNK)의 그레그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2019년 연두교서에서 지난해와 달리 북한 인권에 대한 언급이 없었던 것에 대해 이전의 대통령들 연두교서에서도 그랬다며 새로운 것은 아니라고 평가했습니다.

스칼라튜 사무총장은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북한 인권문제는 항상 정치, 안보, 군사 문제보다 후순위였다며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다뤄질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습니다.

하지만 그는 트럼프 행정부가 언젠가 북한 인권문제를 다룰 것이라며 인권문제가 해결되지 않고는 북한 문제의 장기적인 해결책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연방의회에서 연두교서를 발표하며 직접 소개했던 탈북인권단체 ‘나우’(NAUH)의 지성호 대표도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현재 진행 중인 미북 협상에서 북한 인권문제가 빠지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지성호 대표: 북한은 체제유지를 위해 인권유린을 자행하는 비정상적인 국가입니다. 미북 협상에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문제, 종교의 자유 문제, 탈북자들을 체포해 공개처형하거나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시키는 등의 문제들이 강도높게 이야기되길 바랍니다.




등록일 : 2019-02-09 (03:15)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국민성 沃土만들기 국민성이 肥沃해야 이...
[ 19-04-23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