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2월 20일   00:27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북한 인권단체, 미 상원에 ‘북한 인권대화 촉구’ 서한 전달 예정
미국의 소리 

앵커: 한국의 북한인권단체가 ‘북한의 인권 개선 없는 평화협정 체결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한을 미국 상원의원들에게 제출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노재완 기자 보도합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함께 완전한 북한 인권 개선을 촉구한다!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을 맞아 한국의 인권단체인 북한정의연대가 27일 북한 인권 개선과 인권 대화 실행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북한정의연대는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반드시 다뤄야 한다며 인권 개선 없는 북한의 체제보장과 평화협정은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 북한이 주장하는 평화협정과 정전협정에만 신경쓰다 보면 북한 주민의 인권 회복과 정상적인 북한의 체제 변화는 이뤄지지 않을 것입니다. 오히려 북한의 독재정권은 장기화될 것이고 북한 주민에 대한 인권탄압도 계속될 것입니다.


북한정의연대는 북한이 인권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얻어내려는 평화협정과 체제보장은 북한 주민의 인권을 더 가혹하게 만드는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 인권의 심각성을 알린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의 지적과 권고를 중시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북한정의연대는 이같은 내용이 담긴 서한을 다음 주 미국 상원의원들에게 전달할 예정입니다.


정베드로 북한정의연대 대표: 미국이 북한과 평화협정을 체결하기 위해서는 미 상원의원 3분의 2가 찬성해야 가능한데요. 저희가 이번에 서한을 보내는 이유는 트럼프 정부가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채 평화협정을 체결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10여 명의 탈북자가 나와 참혹한 북한의 인권 실태를 고발했습니다. 특히 이한별 북한인권증진세터 소장은 북한 정치범수용소 철폐를 촉구했습니다.


이한별 북한인권증센터 소장: 화성 정치범수용소 또는 경성 정치범수용소에 보내졌다는 것만 알고 있습니다. 이후 오빠의 소식은 끊겼습니다. 생사는 물론 건강 상태도 전혀 알지 못합니다.


또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활동하고 있는 외국인 대학생들도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과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올리버 톰슨(호주 대학생): 북한 정권에 대한 압력을 가하는 것과 동시에 호주와 국제사회는 세계 강대국 중 하나인 중국에 맞설 용기를 가져야 합니다. 그리고 중국이 북한 난민 북송문제를 해결하도록 요구해야 합니다.


또한 이들은 미국이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 인권 문제를 언급하지 않은 것은 미국답지 않은 행동이었다며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해 좀 더 적극적으로 나서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RFA 자유아시아방송 노재완입니다.






등록일 : 2018-07-29 (03:58)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畢竟(필경=마침내. 결국에는.)은 위에...
[ 18-12-19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