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8년 11월 20일   20:59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브라운백 대사 “북 정치범수용소 문제, 미북회담서 제기 기대”
미국의 소리 

북한의 정치범수용소(관리소) 문제가 미-북 정상회담 의제로 다뤄지길 기대한다고 샘 브라운백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가 말했습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인권 문제를 쟁점으로 다루며 행동으로 옮기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종교 활동에 참여한 주민들을 아주 가혹하게 처벌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브라운백 대사는 29일 미 국무부에서 개최한 2017 국무부 국제종교자유보고서 발표 행사에서 정치범 수용소 등 북한 인권 문제 제기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브라운백 대사는 이날 질의응답에서 북한의 악명 높은 정치범 수용소(관리소) 문제가 미-북 정상회담에서 의제의 하나로 제기돼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백 대사] “I do expect. The president is right on point on North Korea, he is very engage on this issue…”


브라운백 대사는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최근 북한에 억류됐다 석방된 한국계 미국인 3명을 데리고 귀국한 것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오 장관 모두 이 (인권) 사안에 적극적으로 관여하고 있다며 그들이 (인권에 관한) 모든 사안을 제기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인들이 풀려난 북한의 감옥들에 여전히 사람들이 있다며, 이 (강제수용소) 문제는 논의 대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2017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종교적 이유로 수용된 일부 인원을 포함해 8만~12만 명 사이로 추산되는 정치범들이 외딴 지역에 위치한 정치범 수용소에 참혹한 상태로 수용돼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브라운백 대사는 또 미-북 대화가 늘면서 북한 정권이 정치범 수용소 환경에 관해 설명한 게 있냐는 질문에 트럼프 대통령이 무슨 응답을 받았는지 답변할 수 없다면서도 강제 수용소(gulag) 체제 운용에 대해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백 대사] “What we know is that you’ve got gulag system, operating in North Korea and it’s been a terrible situation…”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에서 아주 오랫동안 끔찍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으며, 공개된 위성사진들과 수용소 출신 탈북민들이 쓴 수기들을 통해 존재를 알고 있다는 겁니다.


브라운백 대사는 이어 종교적 신앙을 가진 사람 등 수감자들의 상황이 매우 열악하고 절박하다며, 미 국무부가 북한을 종교자유 특별우려국(CPC)로 지정하는 이유도 이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브라운백 대사] “We know it’s very difficult and desperate, and particularly, people faith and that’s why the North Korea is remained of Country of Particular Concern.”


또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비핵화에 따른 미-북 관계 정상화 과정에서 제기할지에 대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답변할 사안이라면서도 대통령이 이 문제를 아주 잘 다루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자신이 상원의원 시절 북한 인권 문제를 제기했지만, 누구도 행동으로 옮기지 않았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행동하며 (인권 문제를) 쟁점으로 다루고 있다는 겁니다.


브라운백 대사는 상원의원 시절 북한인권법의 모태인 북한자유법안을 처음으로 발의하고 탈북민들을 의회로 여러 번 초청해 청문회를 열고 환담하는 등 큰 관심을 보였었습니다.


특히 지난 2008년에는 캐슬린 스티븐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가 북한 인권 문제를 6자회담에서 다루겠다는 의지 등을 보이지 않는다며 상원에 인준 유보를 요청해 인준이 반년 이상 지연되기도 했었습니다.


스티븐스 전 대사는 최근 한국 정부의 기금으로 운용되는 워싱턴의 한미경제연구소(KEI) 소장 겸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됐습니다.


한편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2017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북한 정부가 어떤 형태이든 종교 활동에 참여한 주민을 처형과 고문, 구타, 체포 등 가혹한 방식으로 계속 다루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종교의 자유를 헌법으로 보장하고 있지만,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는 최종보고서에서 사상과 양심, 종교의 자유가 거의 전적으로 부인되고 있고 많은 경우 정부가 자행한 인권침해는 반인도적 범죄에 부합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지적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종교의 자유를 핵심 가치로 명시한 미국 수정헌법 제1조와 1998년 채택된 국제종교자유법,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권리를 보장한 세계인권선언에 근거해 해마다 200여 나라의 종교 자유 실태를 조사해 발표하고 있습니다.


폼페오 국무부 장관은 이날 발표 행사에서 종교의 자유를 보호하고 촉진하는 것은 트럼프 행정부의 우선 사안이라며 오는 7월에 사상 처음으로 국무부에서 종교 자유 신장을 위한 장관급 국제회의를 열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In that regard, I am pleased to announce that the United States will host the first ever Ministerial to Advance Religious Freedom at the Department of State on July 25th and 26th of this year."


오는 7월 25~26일까지 열리는 이 국제회의에는 여러 나라의 외무장관과 종교 지도자, 종교 자유 시민 운동가 등이 초청될 예정이라고 국무부는 밝혔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지난 2016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북한 정권의 인권 침해와 압제 등을 이유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 등 총 22명과 정찰총국 등 기관 10곳을 제재 대상에 올린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등록일 : 2018-05-30 (03:58)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봄비 곧 새로운 시작을 내시려고 지금 ...
[ 18-11-20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수잔숄티 칼럼]
[김필재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  ㅣ 국민은행 580901-01-169296 (오직예수제일교회 선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