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7년 11월 22일   23:27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백악관 "북한에 취할 수 있는 다양한 조치 검토 중"
트럼프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게 될 것…솔직히 미국은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 "
VOA(미국의 소리) 

미국 백악관은 북한에 대해 취할 수 있는 다양한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에 북핵 문제 해결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국제 공조를 통해 북한이 계속 비핵화를 거부할 경우 쓸 수 있는 모든 선택 방안(옵션)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고, 백악관 고위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H.R.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16일 미국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가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맥매스터 보좌관] The President has made clear he will not accept the United States and its allies and partners in the region being under threats….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역내 동맹국이 핵무기를 가진 적대적인 정권으로부터 위협을 받는 것을 절대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는 뜻을 명백히 했다는 겁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이에 따라 미국은 동맹국과 동반 국가들은 물론 중국 지도자들과 함께 북한에 대해 취할 수 있는 다양한 선택방안을 개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 문제가 곪아 터질 때가 됐고, 지금은 군사적 선택을 제외하고 평화적 해결을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고려해야 할 때라는 데 모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방안들이 테이블에 올라 있고 정제 작업과 추가적인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몇 주, 몇 달 안에 군사적 충돌을 제외한 조치를 취할 커다란 기회가 있을 것이며, 그렇게 해서 최악을 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밖에 맥매스터 보좌관은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치적 이유 외에는 아무런 이유도 없이 형과 친인척을 살해하고 많은 국민을 끔찍한 환경의 감옥에 가둠으로써 잔인함을 과시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중국에 북핵 문제를 해결하라고 거듭 압박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인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중국이 북핵 문제와 관련해 우리와 협력하는데 왜 중국을 환율조작국이라고 부르겠느냐면서, 앞으로 어떤 일이 일어날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 군대가 증강되고 있고 역대 어느 때보다 급속히 강력해지고 있다며, 솔직히 미국은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 문제와 관련해 ‘최대의 압박과 개입’을 골자로 한 대북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의 `AP통신은 지난 14일, 익명을 요구한 미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트럼프 정부가 두 달 간의 검토를 거쳐 이런 대북전략을 수립했다고 전했습니다.
  
  미 당국자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 최대의 무역·군사 협력국인 중국의 도움을 받아 북한에 대한 압력을 증대하는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14일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이 핵 폐기 협상으로 돌아오도록 하기 위해 북한 정권에 최대의 압박을 가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백악관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두 달 간의 대북정책에 대한 포괄적인 검토를 마쳤고, 모든 백악관 고위 국가안보 당국자들의 승인을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새 대북정책은 제재와 외교적 수단을 통해 북한 정권을 최대한 압박하는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백악관 고위 당국자는 새 정책의 목표가 비핵화라고 강조하면서, 단순히 북한의 실험과 다른 불법 활동의 중단이나 동결이 목표는 아니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당국자는 또 새 대북정책이 북한 정권을 돕는 중국 회사들에 대한 `세컨더리 보이콧의 가능성을 제공하고 있지만, 이 점을 앞세우기보다는 중국이 먼저 자발적으로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할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등록일 : 2017-04-18 (05:22)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인간에게 주신 義(의)의 기준이 분명한...
[ 17-11-22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성만 칼럼]
[김필재 칼럼]
[김진철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