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칼럼
2017년 2월 21일   18:48
로그인 회원가입 기사제보
필자의 다른글   기사 확대기사 축소리스트프린트
'사람 잡아 넣는 것'을 좋아하는 박영수와 한정석을 기억하자!
'일단 잡아 넣는 것'을 즐기는 검사와 판사를 견제해야 할 언론과 정치가 한패가 되어 돌아가는 나라는 아무리 법치민주주의의 옷을 입어도 속은 독재국가이다.
이제 삼성 총수를 구속한 후유증은 市場에서 나타날 것이다. 검사와 판사가 아무리 힘이 세어도 투자심리나 증권의 생리를 좌지우지할 수는 없다. 세계적 기업인을 잡범 다루듯이 한 결과가 어떻게 나타나는지는 객관적으로 검증될 것이다.
조갑제 

유죄가 확정되지도 않았고 도주나 증거인멸의 위험성도 없으며, 한국인들에게 가장 많은 일자리와 國富를 제공해 온 한국의 자랑 삼성그룹의 부회장 이재용 씨를 굳이 잡아넣어야 正義를 구현한다고 믿는 검사와 판사가 있는 나라가 바로 "헬조선"이다. "일단 잡아 넣는 것"을 즐기는 검사와 판사를 견제해야 할 언론과 정치가 한 패가 되어 돌아가는 나라는 아무리 법치민주주의의 옷을 입어도 속은 독재국가이다. 독재국가는 국민저항권 행사를 정당화한다.


이제 삼성 총수를 구속한 후유증은 市場에서 나타날 것이다. 검사와 판사가 아무리 힘이 세어도 투자심리나 증권의 생리를 좌지우지할 수는 없다. 세계적 기업인을 잡범 다루듯이 한 결과가 어떻게 나타나는지는 객관적으로 검증될 것이다. 그때 구속의 칼을 휘두른 박영수 특별검사와 한정석 영장담당 판사의 운명도 결정될 것이다. 무리하게 "사람을 잡아 넣는 것"의 결과는 작게는 패가망신이나 인생파멸로 이어지고 크게는 나라를 흔들게 된다. 박영수와 한정석은 이재용 구속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사람을 잡아넣는 것의 엄중함을 모르는 판·검사들은 자신이 잡혀들어감으로써 알게 되는 경우를 더러 보았다.    


등록일 : 2017-02-17 (07:40)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미투데이 미투데이    네이버네이버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읽기 원하세요?
아래 배너를 눌러 네비 툴바를 설치 하세요


                         
스팸방지 :    (필수입력 - 그림의 영문, 숫자를 입력하세요)

 
헌재까지 결합된 것으로 보이는 마귀의 ...
[ 17-02-21 ]
[조갑제 칼럼]
[김성욱 칼럼]
[남신우 칼럼]
[홍관희 칼럼]
[수잔숄티 칼럼]
[박태우 칼럼]
[이동복 칼럼]
[김성만 칼럼]
[김필재 칼럼]
[김진철 칼럼]
[亨通者 칼럼]
[인권투사 칼럼]
[이사야의 회복]
[창조의 희망]
[구국의 시와 격문]
[구국의 예언]
글이 없습니다.



  사이트소개기사제보 ㅣ 개인정보보호정책 ㅣ 즐겨찾기 추가우리자료실
서울 특별시 강동구 길동 385-6 Tel 02)489-0877 ㅣ 사업자번호 : 212-89-04114
Copyright ⓒ 2007 구국기도 All rights reserved.